명기의증명 대폭 할인
러브스쿨 즐겨찾기 추가하세요

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마이페이지주문조회고객센터

총 게시물 20건, 최근 0 건
   
부부관계 속설 "오히려 여성이...!"
글쓴이 : 여교사 날짜 : 2012-08-10 (금) 21:22 조회 : 13,247

부부관계 속설 "오히려 여성이 더 공감한다!"

 

 
女 10명 중 9명 “부부관계 좋으면 아침상 달라진다.

결혼경험이 있는 돌싱('돌아온 싱글'의 줄임말)들은 남녀 불문하고
 
10명 중 9명이 여자는 낮에 품위있고 얌전한 요조숙녀처럼 처신하고 밤에는 요부가 돼야 한다는 속설에 깊이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(대표 손동규)와 공동으로
 
 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남녀 508명(남녀 각 254명)을 대상으로 '(아내는) 낮에는 요조숙녀,
 
밤에는 요부가 돼야 한다는 속설에 대한 공감여부'를 묻는 설문조사에
 
 남성 응답자의 93.3%와 여성의 90.2%가 '매우 공감한다'(남 42.5%, 여 56.7%)거나 '대체로 공감한다'(남 50.8%, 여 33.5%)고 답했다.

'별로 공감하지 않는다'(남 6.7%, 여 8.3%)거나 '전혀 공감하지 않는다'(남 0%, 여 1.5%) 등
 
부정적 의견은 남성 6.7%, 여성 9.8%에 불과했다.
밤에 요부
온리유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"기혼 여성은 장소와 시간, 상황 등에 따라 현명하게 대처해야
 
 주변이나 남편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"며
 
 "특히 현대 여성들이 부부관계를 숨기거나 부끄러운 대상으로 여기지 않고
 
적극적으로 즐기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증거"라고 설명했다.
 

 
한편 '부부관계가 만족스러우면 아침 밥상 달라진다는 속설'에 대해 동의를 나타낸 비중은 여성이 남성보다 17.0%포인트 높았다.
 
 남성은 72.8%가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나 여성은 89.8%가 동의한 것.

남성은 '매우 공감한다'(63.8%)는 응답자가 가장 많고
 
 그 뒤로 '별로 공감치 않는다'(20.5%)와 '대체로 공감한다'(9.0%), '전혀 공감치 않는다'(6.7%) 등의 답변이 이어졌으나,
 
여성은 '다소 공감한다'(56.7%)와 '매우 공감한다'(33.1%) 등 긍정적 평가가 1, 2위를,
 
'별로 공감치 않는다'는 부정적 평가는 10.2%로 소수에 그쳤다.
부부관계
여성들은 만족스런 부부관계에 대한 일종의 욕구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볼 수 있고,
 
 잠자리를 주도하는 남성들 입장에서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토로한 것으로 봐야한다고 온리유 관계자는 전했다.